우리학교 내신 1등급, 족보닷컴

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대한민국 교육계의 주요 소식을 안내드립니다.

  • 교육뉴스 뷰리스트
    서울시교육청 발표…高3 학생만 매일 등교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20-05-19 조회수ㅣ334
    고1·2는 격주로 등교하고
    초·중은 최소 주1회 학교로

    과밀학급 대책 사실상 없어
    "집단면역 실험실" 비판도

    서울 지역 고교 3학년은 20일부터 매일 등교한다. 반면 초·중·고교 1·2년생은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고1·2는 학년이나 학급별로 격주로 등교하고, 초등학생과 중학생은 일주일에 1회 이상 학교에 나온다.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의 운영 비율이나 학급·학년별 등교 순서 등 구체적인 방안은 각 학교장이 자율로 정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8일 서울 시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등교수업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조 교육감은 "밀도 있는 학습이 필요한 고3은 매일 등교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며 "사태의 심각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고려해 고1·2는 격주 운영을 권장하고, 초·중학교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지역 학생들은 앞서 교육부가 제시한 일정에 따라 등교를 시작한다. 고3은 이달 20일, 고2·중3·초1~2와 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는 6월 3일, 중1·초5~6은 6월 8일에 등교한다. 시교육청 방안에 따르면 등교수업은 과밀 학급 해소 방안에 따라 학생을 분산한 가운데 이뤄진다. 특히 학생 수가 많은 과대·과밀 학교는 수업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블렌디드 러닝' 등을 진행할 수 있다. 선택과목 비중이 높은 고교는 과밀 학교가 아니더라도 일시적인 과밀 학급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시교육청은 희망하는 고교에 분반 수업을 위한 시간강사 수당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학교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시교육청은 수행평가나 지필고사 등을 위해 학생이 주 1회 이상만 대면수업을 하도록 했다. 원격수업 비중은 각 학교 여건에 따라 결정하도록 했다. 초등학교도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한다. 개별 학생은 일주일에 1번 이상만 학교에 나온다.

    다만 과밀 학급에 대한 대책은 세워지지 않은 상황이다.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교실에서 학생 간 1m 이상 거리 두기가 불가능하다. 이날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학교는 방역 지침을 지키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결국 학교에서 '집단면역실험'을 시행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문광민 기자 / 신혜림 기자]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440 내일 '3차 등교'…'학원 방역'에 성패 달렸다 2020-06-02 107
    2439 영재고·과학고 입학개선안 하반기 발표…과기대와 교육연계 강화 2020-05-26 313
    2438 초등학교 1학년부터 정보통신 가르친다…AI 교육도 강화 2020-05-26 316
    2437 서울시교육청 발표…高3 학생만 매일 등교 2020-05-19 335
    2436 [2021학년도 대입 전략] 2022학년도 약대 14년 만에 학부 선발…수능 영향력 커질듯 2020-05-18 244
    2435 전국 영재학교 평균 경쟁률 13.69대 1…2016년 이후 최저 2020-05-13 466
    2434 고3 4월 학력평가 5월 14일로 연기…개학 다음날 시험 2020-05-06 451
    2433 고3·중3부터 5월 중순 학교 간다…학년별 순차 개학 2020-05-06 527
    2432 2022학년도 서울 주요 대학 모집비율 2020-04-29 572
    2431 서울 14개大 이과 "2022년 수능 수학 미적분·기하 선택하라" 2020-04-29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