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학교 내신 1등급, 족보닷컴

로그인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족보닷컴 회원이 아니시라면 지금 가입해 보세요!
신규 회원을 위한 2,000포인트와 수학 콘텐츠 4종을 드립니다.

레이어팝업닫기

알림( 0 )

족보닷컴 주요 알림을 확인해 주세요! 알림의 보관기간은 최대 90일입니다.
  • 새로운 알림 메세지가 없습니다.
레이어팝업닫기

교육뉴스

대한민국 교육계의 주요 소식을 안내드립니다.

  • 교육뉴스 뷰리스트
    정시 확대·수능 출제범위 변경…예비 고3 필승전략은?
    공지사항 리스트
      등록일ㅣ2020-01-21 조회수ㅣ1310
    2015 교육과정 첫 적용…정시 비율 소폭 상승
    입시 전문가들 "어떤 전형 유리할지 파악해야"
    뉴스1DB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올해 고3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입에서 최적의 전략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하나의 전형만 '올인'하기보다 자신에게 맞는 전형에 맞춰 계획을 세우라고 조언했다. 바뀌는 대학수학능력(수능) 출제 범위도 변수가 될 전망이다.

    9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인원은 26만7347명이다. 총 모집인원의 77.0%다. 정시로는 8만23명(23.0%)를 선발해 전년도보다 비중이 0.3%p 늘어났다.

    그러나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은 30%에 달한다. 서울 주요 대학 11곳 가운데 성균관대와 한국외국어대를 제외하고 경희대·고려대 서강대·서울대·서울시립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9곳이 정시 인원을 늘렸다.

    가장 큰 폭으로 정시 선발 인원을 늘린 곳은 이화여대다. 전년보다 169명 더 선발한다. 서울대는 지난해보다 52명 늘어난 736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이에 따라 정시와 수시 중 어느 한 전형만 집중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무작정 한 전형에 올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신의 강점을 파악해 수시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이나 논술 등 어떤 전형을 준비할지 정하고, 정시에서는 영역별 반영비율과 전년도 경쟁률을 고려해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제까지의 고등학교 성적을 바탕으로 후보군을 줄여나가는 방식도 좋은 방법이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가고 싶은 대학과 학과를 먼저 정한 다음 현실적으로 합격이 어려워 보이는 전형을 후보에서 제외시키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김 소장은 "이제까지의 학생부 성적을 바탕으로 먼저 합격 가능성을 살피고, 앞으로의 노력에 따라 바뀔 수 있는 논술과 수능 성적을 고려해 지원할 전형을 결정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며 바뀌는 수능 출제 범위도 변수다. 특히 수학의 출제 범위가 달라진다.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에서는 '기하'가 빠진다. 수학 나형에는 '지수함수', '로그함수' '삼각함수'등이 포함된다. 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기하가 제외되면서 자연계열 학생들의 학습 부담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대입에 활용되는 모든 자료에서 고교 정보가 블라인드 처리되는 학년인 점도 올해 대입의 바뀌는 점 중 하나다.

    김병진 소장은 "상반기까지는 학생부 성적관리와 약점 보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수능 준비를 위해서는 9월 모의평가 전까지 영역별 취약 개념을 완벽히 보완하라"고 말했다.

    우연철 평가팀장은 "일반적으로 정시는 졸업생이 강세고, 수능을 보는 졸업생 비율은 점점 올라가고 있다"며 "정시가 늘어났다고 해 수시 준비를 게을리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jinho26@news1.kr
  • 교육뉴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424 올해 수능 모의고사 일정 2020-04-03 7
    2423 고3, 24일 첫 등교 시험…전국연합학력평가 2020-04-02 29
    2422 개학 연기가 만든 공백, 대입 자소서 초안을 써라 2020-03-25 164
    2421 학력평가 4월16일·5월7일로 연기…6월 모의평가 "검토 중" 2020-03-25 148
    2420 미뤄진 개학, 고2는 무엇을 해야 할까? 2020-03-25 177
    2419 교육부, 사교육비 잡기 위해 정시확대·자사고·외고 폐지 2020-03-11 301
    2418 ‘예비 고1’이 알아둬야 할 대입전형 2020-03-11 355
    2417 “학종 준비 전략, ‘대학 시선’으로 마련해야” 2020-03-11 368
    2416 ‘3월 학력평가’ 4월로… “대입 준비 어찌하나” 불안한 고3 2020-03-04 464
    2415 “모든 모의고사는 수능 리허설” 예비 고3을 위한 시기별 모의고사 활용법 2020-03-04 403